<지리산가는길> 전시를 잘 마쳤습니다 > 실상사에서 알려드립니다

본문 바로가기


화엄세상

<지리산가는길> 전시를 잘 마쳤습니다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실상사 작성일20-11-17 22:24 조회205회 댓글0건

본문

임채욱전 <지리산 가는 길> 전시를 잘 마쳤습니다.

 

가을이 깊어가는 10월 18일에 시작했는데, 그 사이 선재집 앞에서 보이는 은행나무 무성한 잎이 다 져서 빈가지만 남았지요.

 

단풍철을 맞이하여 주말에는 100여명의 관람객들이 찾아오셨고, 평일에도 몇십명 정도가 오셨어요. 전체 관람객은 약 650여명. 가을에 지리산과 실상사에 대한 멋진 추억을 담아가셨겠지요?

 

전시가 어떻게 진행되었는지, 이모저모 전해드립니다.

 

이번 전시는 총 4가지 주제였죠.

지리산종주길, 지리산둘레길, 지리산실상길, 지리산예술길.

아래 사진을 보시면, 아, 이런 거! 하실 거예요.

 

▼ 지리산 종주길

 

f6ef816b129eb4446eb9ceca5a2834f6_1605619
 

 ▼ 지리산 둘레길

 

f6ef816b129eb4446eb9ceca5a2834f6_1605619
  

▼ 지리산 실상길 

 

e56c55c867271ef912bde1406b84a858_1605652
 

 ▼ 지리산 예술길

관람자의 소리에 반응하고 관람자의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스마트작품이죠.

 

e56c55c867271ef912bde1406b84a858_1605652
 

*****

아래 사진은 아침마다 전시장 문을 열면서 보는 풍경이예요.

천왕봉이 앞에 우뚝 서있지요.

 

f6ef816b129eb4446eb9ceca5a2834f6_1605619
 

전시장에는 77점의 사진과 지리산의 마음을 닮은 귀한 말씀들이 들어있는 사진집도 있고요. 누구라도 따뜻한 차를 마실 수 있는 생명평화무늬 머그컵도 전시장 분위기와 참 잘 어울렸어요. 뭐니뭐니 해도 지리산은 생명평화죠. 지리산운동은 생명평화운동, 생명평화운동의 탯줄과 같은 지리산이죠.

 

f6ef816b129eb4446eb9ceca5a2834f6_1605619
 

임채욱 작가님(사진 오른쪽)과 전시 개막에 함께 두 분.

불현듯 찾아온 부산의 문화활동가 두 분, '혹시 빠진 게 없나?' 말을 안 해도 척척...

그야말로 <오늘의 귀인>입니다.  

 

f6ef816b129eb4446eb9ceca5a2834f6_1605619
 

관람 풍경도 보실까요?

이렇게 천천히 걸려있는 사진들을 감상하다가요.

 

f6ef816b129eb4446eb9ceca5a2834f6_1605619
 

햇빛 잘 드는 마루바닥에 앉아 천왕봉을 마주하고 사진집을 감상하기도 하고...  

 

f6ef816b129eb4446eb9ceca5a2834f6_1605619
 

음악과 잘 어우러진 지리산 영상도 감상하고요. 

말러 교향곡이 이렇게 잘 어울리네요. 

 

f6ef816b129eb4446eb9ceca5a2834f6_1605619
 

어떤 날은 임채욱 작가에게 직접 설명을 듣는 행운도.

앞에 작품은 세상의 소리에 반응하는 지리산 어머니를 상징하는 스마트작품이죠. 

 

f6ef816b129eb4446eb9ceca5a2834f6_1605619
 

전시장은 때로 이렇게도 활용이 되었답니다.

 

도법스님은 거제에서 찾아오신 불자님들께 법문도 하셨고요.

 

f6ef816b129eb4446eb9ceca5a2834f6_1605619
 

멀리 청주에서 지리산에 오신 신부님들과 차담도 나누고요.

 

f6ef816b129eb4446eb9ceca5a2834f6_1605619
 

법인스님은 일급 전시해설사. 

자주 전시장 지킴이를 하시면서 관람객들에게 전시 안내와 함께 일일이 차를 대접해주시기도 했어요. 덕분에 따뜻한 추억을 갖고 가신 분들이 많으실 거예요. 

고맙습니다!

 

f6ef816b129eb4446eb9ceca5a2834f6_1605619

 

아주 멋진 한옥 전시장 풍경


f6ef816b129eb4446eb9ceca5a2834f6_1605619
 

전시장 밖으로 보이는 풍경도 다시 한 번 감상하고요.

천왕봉이 바로 앞에 있어서 어찌나 좋은지요. 기운 팡팡!

 

f6ef816b129eb4446eb9ceca5a2834f6_1605619
 

오후 점차 해가 서산으로 기울어 갈때면 천왕봉 자락이예요.

햇볕을 쬐면서 누워있는 거인 같아요. 

 

f6ef816b129eb4446eb9ceca5a2834f6_1605619
 

<지리산 가는 길> 실상사 전시는 11월 7일까지 진행되었어요. 

그리고 바로 하동 악양 작은미술관으로 가서 전시 시작.

그리고 2년 후 본격적인 <지리산> 전시로 찾아올 거랍니다.

아, 이번 전시제목은 <지리산 가는 길>이었잖아요.

임채욱 작가님을 비롯해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.

덕분에 참 멋지고 아름다운 가을이었어요.

 

f6ef816b129eb4446eb9ceca5a2834f6_1605619
 
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게시물 검색

Copyrights ⓒ www.silsangsa.or.kr. All rights reserved  주소 55804 전북 남원시 산내면 입석길 94-129
(대표메일) silsang828@hanmail.net (전화) 063-636-3031 (팩스) 063-636-3772